문화/관광/음식

  1. Home
  2. 문화/관광/음식 메인>경북e맛>경북음식이야기>경북속 음식이이야기

경북속 음식이이야기

  1. /data/food/yj_story_jung1.jpg

    포항 - 과메기
    김, 돌미역, 배춧잎에 과메기 한토막을 고추장 듬뿍 발라, 쪽파, 마늘을 얹은 다음 입안에 구겨넣으면 쫄깃 쫄깃 씹히는 맛속에 고소함이 입안으로 번져 나간다. 여운처럼 남아 있는 고소함을 찬 소주 한잔으로 마져 넘기면 기분좋은 포만감이 몰려 온다.
    추천수 1건
  2. /data/food/yj_story_jung1.jpg

    안동 - 간고등어
    간고등어는 안동에서 ‘얼간재비’라고 부르는데 “신선한 고등어에 간이 적당하다”는 뜻의 안동 방언이다. 산으로 둘러싸인 안동에서 생선인 고등어가 지방을 대표하는 향토 특산물이 되었다는 건 특별하다. 그 특별함은 문화적, 자연 지리적 여건이 만들어낸 선물 같은 것이다.
    추천수 0건
  3. /data/food/yj_story_jung1.jpg

    경주 - 경상도한정식
    최부자 집을 찾는 과객은 항상 백명이 넘었다고 하는데 과객들이 떠날 때에는 과메기와 하루 양식 그리고 노잣돈을 꼭 챙겨 보냈다고 한다. 또 독립운동 당시 많은 이들이 이곳을 은신처로 삼아 지냈는데, 최부자 집 밥을 얻어먹은 이들은 그 인정과 함께 음식솜씨 또한 잊지 못해서 최부자 집의 전통 가정식이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추천수 0건
  4. /data/food/yj_story_jung1.jpg

    울릉군 - 홍합밥
    울릉도에서도 식후경이라 하여 반드시 먹고 구경을 다녀야 할 음식이 있는데 바로 홍합밥, 따개비밥, 소라밥이 그것이다. 이중 가장 유명한 것이 홍합밥으로 울릉도 청정해역에서 딴 싱싱한 홍합에 갖은 나물을 섞어 지은 별미 밥이다.
    추천수 0건
  5. /data/food/yj_story_jung1.jpg

    포항 - 물회
    열심히 일하느라 허기가 진 어부들은 즉석에서 각종 생선을 대충 썰어 먹곤 했다. 뱃일이 바쁠 때는 빨리 먹기 위해 물에 말아먹기도 했는데, 시간이 지나며 좀 더 다양한 방법으로 맛있게 먹고자 했던 어부들은 초고추장, 된장, 식초 등 간단한 양념을 곁들여 물에 말아 먹었다고 한다. 여기서 물회가 비롯되었다.
    추천수 0건
  6. /data/food/yj_story_jung1.jpg

    울진 - 대게찜
    껍질 빼고는 다 먹을 수 있다는 대게는 `게 먹고 체한 사람 없다`는 옛말처럼 아무런 걱정 없이 먹을 수 있는 완전한 식품이다. 꽉 찬 게살을 발라먹거나, 커다란 게딱지에 밥과 참기름을 넣고 비벼 먹다보면 게눈 감추듯 사라지는 게를 보게 된다.
    추천수 0건
  7. /data/food/yj_story_jung1.jpg

    영덕 - 대게찜
    대게잡이 철이 11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이고 혹자에 따라 겨울 대게가 좋다, 봄철 대게가 좋다 말도 많지만, 봄에 이곳 영덕에서 대게 축제를 하는 것은 의도하든 하지 않았던지 간에 복사꽃의 요염함과 더불어 이봄 영덕의 분홍빛 유혹을 오래토록 기억하게 만들 듯 하다.
    추천수 0건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담당부서 :
  경상북도청
전화번호 :
  1522-0120
업데이트 날짜 :
  2019.02.11

경북도청 : [36759]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도청대로 455 대표 054-880-2114 행복콜센터 1522-0120 팩스 054-880-4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