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Archive

영상기록

22.06.21 제19회 새마을여인봉사대상 시상식

경상북도는 621() 도청 동락관에서 새마을부녀회원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9회 새마을여인봉사대상 시상식을 개최하였다.

 

올해 19회를 맞이하는 새마을여인봉사상은 인격과 덕망을 겸비한 도내 새마을가족 중 새마을정신으로 봉사하고 생명·평화·공동체운동 실천에 앞장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기여한 공이 큰 유공자를 발굴하여 시상하는 행사이다.

 

이날 새마을여인봉사상 26, 우수새마을부녀회장상 5, 모범부녀회장상 18, 외조상 23명 총 72명이 수상했으며 특히, 최고의 영예인 새마을여인봉사상 대상은 신옥순(57, 영덕군 지품면 새마을부녀회장)씨가 수상했다.

 

신옥순씨는 시어머니 그리고 어린 시동생과 함께 결혼생활을 시작하여 93세에 돌아가신 시어머니의 긴 병수발을 하는 등 효행하며 가정에 헌신하는 삶을 살았다. 지인의 권유로 새마을 부녀회에 가입하게 되며 신옥순씨의 삶은 더욱 활기를 띠었다. 봉사 활동을 하면서 보람을 느끼게 되어 조금씩 우울증을 극복하고 마을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된 것이다.

 

이런 신옥순씨의 모습을 지켜본 회원들의 추천으로 영덕군 지품면 부녀회장으로 선출되어 2019년 큰 태풍으로 영덕에서 많은 가구가 침수되는 상황이 발생하자 앞장서 봉사활동을 하였고, 2020년부터는 코로나19 방역활동과 마스크 나누기 등 마을방역에 열성적으로 활동하였다. 지역사회 봉사와 새마을운동 활성화에 앞장서 온 공로를 인정받아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 외에도 근면봉사상에 은정이씨(의성), 자조봉사상에 최현숙씨(예천), 협동봉사상에 박영숙씨(구미), 지구촌봉사상에 사또 시게꼬씨(경주)가 수상했다.

 

사또 시게또씨(60, 경주시 현곡면 가정1리 새마을부녀회장)2015년 현곡면 가정1리 새마을부녀회장으로 선출된 후 어르신 돌봄, 장애인복지관 무료급식 등 각종 봉사를 이끌어 갔으며 특히 마을주민이 경작한 콩으로 메주를 만들어 판매한 수익금으로 장학금을 전달하고 어려운 이웃을 돕는 등 활동을 전개하였다. 굳은 일에도 늘 웃으며 봉사활동에 솔선수범하여 지구촌봉사상을 수상했다.

 

김옥순 도 새마을부녀회장은 “2004년부터 시작되어 19회를 맞이하는 이 시상식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전통적 가치와 미덕을 중시하여 함께할 때 더욱 가치있는 삶이라 생각하며 실천해 온 우리 새마을부녀회 모두에게 드리는 상이라 할 수 있다.”언제나 이웃에 어려운 일이 생기면 제일 먼저 팔을 걷어붙이고 앞장서는 우리 새마을부녀회원들이 자랑스럽다.”고 격려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 어느 마을이든 곳곳에 새마을부녀회원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 가정과 사회에서 새마을정신을 실천하고 있는 수상자들의 삶을 통해 살아있는 새마을을 볼 수 있어 매우 뜻깊은 자리였다.”앞으로도 자랑스러운 새마을여성으로 자부심을 가지고 지역사회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