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웹사이트는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웹사이트 입니다.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쇄

보도자료

경북도, 2023년 국토교통분야 현안 사회간접자본(SOC)사업 강력건의
부서명
건설도시국 도시계획과
전화번호
054-880-3915
 
 
작성자
신목산
작성일
2022-04-19 14:32:43
조회수
86
- 현안 11개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국비지원 요청 -
- 신공항도로·철도망, 영일만 횡단고속도로, 문경점촌선 건설 등 추진 건의 -

경상북도는 19일 국토교통부 제1차관이 주재한 국토교통예산협의회 영상회의에 참석해 2023년 국토교통분야 현안 사회간접자본(SOC)사업에 대한 국비지원과 신속한 사업추진을 건의하고, 주요 추진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에 건의한 사업은 대구․경북 광역철도(서대구~의성) 건설 등 지역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이끌 현안 사회간접자본(SOC) 11개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2조4510억원, 2023년 국비 건의액은 5946억원이다.

특히,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과 연계한 교통·물류인프라 구축을 위해 대구·경북광역철도(서대구~의성) 건설, 중앙고속도로(읍내JC~군위JC) 확장, 북구미IC~군위JC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적극적인 추진을 건의했다.

2028년 통합신공항의 성공적인 개항을 위해서는 접근성 향상과 물류수송을 담당할 도로 및 철도망 구축이 필수조건임을 강조하고, 통합신공항 관련 사회간접자본(SOC)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가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통합신공항 확정 이전 고속도로 계획이 검토돼 중앙고속도로 확장사업에 포함되지 않은 군위JC~의성IC까지 15.7km 구간을 예비타당성조사 시 반영해 줄 것을 추가로 건의했다.

또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과 문경점촌선(문경~점촌~김천) 건설 사업은 지역의 오랜 숙원 사업으로 국가 성장거점 다극화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임을 설명하고 정부의 신속한 사업추진을 강력히 건의했다.

환동해권 국토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영일만 횡단구간 고속도로 건설 사업은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총사업비 변경을 통한 조속한 추진과 함께 2023년 국비 150억원 지원을 요청했다.

수도권과 중․남부내륙간 균형발전에 기여할 문경점촌선(문경~점촌~김천) 건설사업은 올해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와 2023년 국비 50억원 지원도 건의했다.

철도분야 중점사업으로 중부내륙철도(이천~문경) 건설 사업은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국비 1000억원,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건설 사업은 2023년 보상과 공사 착공 등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 3500억원, 중앙선 복선전철(도담~영천) 건설사업은 2023년 조속한 마무리를 위해 국비 1146억원 지원을 요청했다.

도로분야는 지역 간 연결성 강화와 도로용량 확대를 위해 무주~성주~대구간 고속도로 건설, 중부내륙고속도로(김천JC~낙동JC) 확장, 기계~신항만 고속도로 건설사업 등 올해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된 주요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필요성을 설명했다.

박동엽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이번에 건의한 사업들은 경제성과 정책성을 고루 갖춘 사업들로 향후 지역발전은 물론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토교통부, 국회 등을 수시로 방문하고 긴밀히 협의해 모든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강하게 밀고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담당부서 :
경상북도청
담당자
연락처 :
054-880-4325
최종수정일
2022-02-09
페이지 만족도 및 의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