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자 굵게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

보도자료

경북도, 수암종택 국가민속문화재 기념 고유 작헌례 개최
부서명
문화관광체육국 문화유산과
전화번호
054-880-3168
 
 
작성자
김민혜
작성일
2022-11-21 10:01:07
조회수
125
- 국가지정문화재(국가민속문화재) 승격 기념 -
- 이철우 도지사, 초헌관으로 제례 -
- 수암종택, 류성룡의 셋째 아들 류진을 불천위로 모시는 종가 -
(2-1)수암종택.png

(2-1)수암종택.png

(2-1)수암종택.png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18일 상주 수암종택에서 국가민속문화재 승격기념 고유 작헌례 초헌관(初獻官)을 맡아 제례를 지냈다.

상주 수암종택은 국가지정문화재 예고 기간을 거쳐 올해 8월 22일 국가민속문화재로 승격·지정됐다.

상주 수암종택은 서애 류성룡의 셋째 아들 수암 류진(柳袗, 1582 ~1635)을 불천위로 모시는 종가로 속리산, 팔공산, 일월산의 지맥이 모이고 낙동강과 위천이 합류하는‘삼산이수(三山二水)’의 명당자리에 자리하고 있다.

건축적인 특징을 보면 안채와 사랑채가 하나로 이어진‘ㅁ’자형 본채는 경북 북부지방의 특성을 잘 반영하고 있다.

특히 안채 대청 우측 마루방의 지면을 들어 올려 누마루처럼 꾸민 점은 다른 고택에서 살펴 볼 수 없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또 안채 대청 상량묵서에 건립연대가 명확하게 남아 있는 점 등 비교적 원형의 모습을 잘 유지하고 있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불천위제사, 기묘제 등 제례문화가 현재까지 전승되고 있는 점과 녹패, 간찰 등 고문헌과 등롱, 가마, 관복 등 여러 민속유물들이 잘 남아 있어 수암종택이 귀중한 문화유산임을 보여 주고 있다.

이번 국가민속문화재 승격 기념 고유 작헌례는 상주 수암문화제와 함께 진행해 의미를 더했다.

수암 문화제
주요내용 : 수암종택 고유제, 학술발표, 차 시음행사 등
단 체 명 : (사)강사기념사업회(이사장 송주항)
* 수암 류진 선생의 후손으로 근·현대 상주지역 문화를 이끌었던 강사 류시완 (1915~1994) 선생의 학문과 사상을 기리기 위해 설립
설 립 일 : 2013년 설립, 회원수 120명


이철우 경북도지사는“경북은 유네스코 세계유산 15건 중 5건을 보유하고 있고 2300여점의 문화재를 보존하고 있는 문화유산의 고장으로 한국을 넘어 세계유산으로 그 가치를 평가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경북 문화재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미래세대에게 전통문화와 정신을 전승 보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2월 초 「하회별신굿탈놀이」, 「예천청단놀음」이 세계인류무형유산 등재를 기다리고 있고, 11월 말 「내방가사」, 「삼국유사」도 아시아·태평양 기록유산 등재가 예정돼 있다.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3유형 : 출처표시필요,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금지

이 게시물은 공공누리 제3유형(출처표시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담당부서 :
경상북도청
담당자
연락처 :
054-880-4325
최종수정일
2022-02-09
페이지 만족도 및 의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